그렇다, 삶이 '삶은 나물'보다 못할 리 없다[사이트명 토토|정글 토토]




‘배추적’과 저자 김서령. 지난해 10월 타계한 저자는 유고집으로 낸 책에서 배추적을 회고하며 ‘깊은 맛’을 가진 음식이라고 했다. 혀에서만 단, 달게 먹고 난 후 민망해지는 얕은 맛이 아니라 먹고 나서도 전혀 죄스럽지 않은, 속이 썩는 ‘사는 일’을 지낸 아낙들이 제대로 아는 그런 맛이란 뜻이다(사진=강경록 기자·김서령 페이스북). [이데일리 오현주 문 #사이트명 토토,#정글 토토,#간디 토토,#대박 토토,#mcc 토토,#파이팅 토토,



클릭 ▶▶▶ 사이트 바로가기 ◀◀◀

Posted in 최신뉴스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